[영상뉴스] 이스타항공 보유 '보잉 737-맥스 8' 항공기 2대, 결함 44건 발생

기사입력 : 2019-03-27 09: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스타항공이 국내에 도입한 'B737-맥스 8' 항공기 2대에 현재까지 총 44건의 결함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토부 및 이스타항공을 조사한 결과 이달 기준 2대 항공기(항공기 등록기호:HL8340, HL8341)에 자동추력장치 고장, 기장석 비행관리컴퓨터 부작동, 공중충돌방지장치 고장, 관성항법장치 신호 디스플레이 미표시 등 결함 총 44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20일 항공기의 공중추돌방지장치가 고장 났으며, 같은 달 27일에는 기장석 비행관리컴퓨터가 작동하지 않은 결함이 발생했다. 또한 지난 7일에는 운항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자동추력장치가 기체 상승 중 재작동하지 않는 현상이 발생했다.

홍 의원은 "국내에 도입된 'B737-맥스 8' 항공기에 대한 결함이 발견되고 있지만 국토부는 해당 항공기들이 자체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판단한 후 이스타항공에 '감항증명서'를 발급했다"며 "해당 기종의 자동장치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적법한 절차에 따라 감항능력 등을 상세히 시험하고 검증했는지 명확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737-맥스 8' 항공기는 지난 두 번의 추락 사고로 현재 유럽, 중국, 미국 등 전 세계 주요국에서 운항이 중단된 상태다.


취재=박상후 기자 취재=박상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