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한화큐셀, 호주법원에 REC그룹·바이바 등 유럽 3개업체 특허침해 추가 소송제기

기사입력 : 2019-03-27 09: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화큐셀이 중국 경쟁업체 진코솔라와 롱지솔라에 이어 노르웨이 경쟁사인 REC그룹과 영국 솔 디스트리부션(Sol Distribution), 독일 바이바(BayWa)에 대해서도 오스트레일리아 법원에 특허침해 혐의로 제소했다.

한화규셀은 태양 전지 효율을 높이는 자사의 특허기술인 패시베이션기술을 허가없이 사용했다고 주장하면서 이달 초 이들 회사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다.

한화는 유럽과 미국에 이어 오스트레일리아에서도 특허침해 소송을 확대한 것이다.

한화큐셀은 경쟁 태양전지회사의 특허침해관련 제품을 수입, 마케팅 및 판매하는 것을 저지하기 위해 법원의 명령을 받아내려고 하고 있다. 독일에서는 특허침해 관련 제품의 회수및 파괴도 요구했다.

한화큐셀은 "관련기술의 상업화에 많은 투자를 했으며 특허소유자로서 태양전지모듈을 판매할 독점적 권리을 갖고 있다"면서 "당사는 지적재산권의 침해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며 부정하게 사용된 기술을 적극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큐셀은 "법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 오스트레일리아의 태양 에너지 산업의 장기적이고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바이바와 진코솔라측은 특허침해 사실을 부인하면서 한화큐셀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에 앞서 한화큐셀은 최근 독일과 미국 법원 및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진코솔라, 롱기솔라와 REC그룹 등 3개 회사를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한화큐셀은 독일 뒤셀도르프 지방법원에 진코 솔라와 REC그룹이 자사의 특허기술인 페시베이션기술을 부적절하게 사용해 태양전지를 제조하고 있다며 특허소송을 제기했다. 한화큐셀은 이와 함께 미국 ITC에 이들 3사를 같은 혐의로 유사한 소송을 냈으며 미국 델라웨어의 지방법원에도 세 회사에 대한 관련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취재=박경희 기자 취재=박경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