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KT 주총 앞두고 대형악재 폭발 ‘전전긍긍’

기사입력 : 2019-03-28 11: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KT주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KT는 29일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에서 열릴 정기주주총회는 형식상으로는 사외이사 선임건 외에 특별 사안이 없다. 하지만 실제로는 최근 잇따라 터진 대형 악재로 인해 전전긍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KT는 지난 주 타결된 아현통신구 화재 사고에 따른 중소상공인에 대한 피해보상안 타결을 공식발표하면서 한 고비를 넘겼다지만 불씨는 잠복해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자녀의 취업청탁 의혹까지 제기된 마당이다. 이뿐 아니다. 지난 24일 이철희 의원이 ‘그동안 존재자체가 부인돼 왔던’ KT자문위원의 실체를 공개하면서 KT의 입장은 더욱 곤혹스럽게 됐다. 더욱이 25일 미래당 공동대표가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김성태 의원 딸 KT특혜입사 의혹을 재점화한 데다 4일로 예정됐다가 자유한국당의 거부로 멈춰버린 KT청문회 개최까지 주장하면서 KT경영진을 최악의 궁지로 몰아넣으려는 양상이다. 여기에 KT새노조가 “황창규 회장 퇴진 및 고발”공세까지 들고 나오면서 KT주총장 안팎은 이래저래 한치앞도 내다보기 힘든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특히 25일 미래당(우리미래)이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청년본부, 민달팽이유니온, 청년유니온, 청년참여연대 등과 함께 KT 채용비리를 강력 규탄하면서 '자유한국당 의원-KT 채용비리 엄중수사 강력촉구' 공동기자회견을 가진 것은 가뜩이나 힘든 KT경영진을 더욱더 궁지에 몬 일격으로 해석된다. 이들이 제기한 것은 ▲KT 채용비리 고발 사건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KT 포함 및 전수조사 실시 ▲사회특권층에 대한 '권력형 채용비리 가중처벌법' 제정 등이다. 이어 “4일 KT 청문회를 정상적으로 개최하기를 강력하게 촉구하며 청문대상을 채용비리까지 확대 개최하여 국민들 앞에서 진정성있는 모습을 보이길 요청한다”고 했다. 또한 “검찰은 확산되고 있는 KT 권력형 채용비리 의혹이 모두 밝혀질 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도 말했다.

이같은 상황 전개는 자유한국당이 다음달 4일로 예정됐던 'KT 아현지사 화재 관련 청문회'를 거부한데 따른 것이기도 하다. 이 청문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아들과 김성태 전 원내대표 딸의 채용 비리 의혹 등이 오갈 것을 우려한 자유한국당이 선제공격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KT새노조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법무부 장관 시절 아들이 입사 1년 만에 KT 법무실에서 근무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 전 원내대표도 딸역시 “특혜 채용됐으며, 채용 과정에서 KT내부 인사가 전방위적으로 개입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따라 황창규 회장 체제에서 마지막으로 열리게 될 오는 29일 KT의 주총은 더할 나위없이 뜨거운 전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내년 3월로 예정된 황회장의 퇴임을 앞두고 가장 시끄러울지도 모를 이슈들에 계속 끌려다니게 될지, 주주들의 신임을 확인하면서 최근의 경영상 혼란의 난맥상을 단칼에 끊어버릴 계기가 될 수 있을지를 가늠할 주총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KT관계자는 “주총 안건 상에는 특별한 사항이 없다. 다만 이날 KT새노조 등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는 모르겠다”며 심상치만은 않을 주총장 안팎의 모습에 대해 언급했다.


취재=이재구 기자 취재=이재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