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넷마블 이어 엔씨소프트도…10월부터 포괄임금제 폐지

기사입력 : 2019-04-02 17: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엔씨소프트가 오는 10월부터 포괄임금제를 폐지한다. (사진=엔씨소프트)
[글로벌이코노믹 최지웅 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오는 10월부터 포괄임금제를 폐지한다. 넥슨과 넷마블에 이어 엔씨소프트까지 동참하면서 게임업계 전반에 포괄임금제가 사라지게 된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10월 중 포괄임금제를 폐지한다고 2일 밝혔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지난해 1월 업계 최초로 유연출퇴근제를 시행하는 등 직원들의 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한층 성숙하고 발전적인 근로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포괄임금제는 연장·휴일·야간 근무 등에 대한 수당 없이 급여로 일괄 지급하는 제도다. 게임업계의 열악한 근로환경의 주범으로 손꼽힌다.

올해 들어 게임업계에는 포괄임금제 폐지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엔씨소프트와 함께 게임업체 '빅3'로 불리는 넥슨과 넷마블이 지난 2월과 3월 각각 포괄임금제 폐지를 결정했다. 이번에 엔씨소프트마저 이 대열에 합류함에 따라 다른 게임업체들의 동참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빅3’를 비롯해 펄어비스, 웹젠, 위메이드, EA코리아, 네오플 스마일게이트 등이 포괄임금제 폐지를 선언했다.


최지웅 기자 jway@g-enews.com 최지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