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 외국계 금융사 대상 감독 방향 설명회 개최

공유
0


금감원, 외국계 금융사 대상 감독 방향 설명회 개최

center
금융감독원은 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FSS SPEAKS 2019'를 개최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금융감독원이 외국계 금융사에 올해 금융 감독·감사 방향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금융감독원은 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FSS SPEAKS 2019'를 개최했다.

포용 금융, 책임 혁신을 주제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은행, 금융투자, 보험 등 외국계 금융사 임직원을 비롯해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 대사, 로버트 랩슨 주한 미국 대사 대리, 제인스 최 호주 대사, 나가미네 야스마사 일본 대사 등 외교 사절도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금융시장 환경 변화와 감독·검사 방향, 핀테크 산업 발전 현황 및 활성화 전략 등을 논의하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모건스탠리의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과 금융 혁신 발전 방향 및 리스크 요인과 경감 노력에 대해서도 듣는 시간도 마련했다.

은행, 보험사, 금융투자회사 등을 대상으로 별도의 공간에서 세부적인 금융 감독, 검사 방향 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에 응답하는 시간도 가졌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외국계 금융사를 대상으로 매년 개최하는 업무설명회인 FSS SPEAKS를 내실있게 운영할 계획"이라며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원활한 소통을 위한 행사인 외국계 금융사 CEO 간담회도 연 3~4차례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