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월풀 등 미 가전업계, 관세 전쟁 역풍 맞아

기사입력 : 2019-04-11 09: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의 주요 가전 제조업체인 월풀 (Whirlpool)은 여러해 동안 제품 가격을 인상하지 않다가 지난해 크게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벌어진 관세 전쟁 탓이다.

월풀 등 미 가전업체들은 수년간 LG전자와 삼성전자 등 경쟁업체 제품들이 미국 시장에서 부당하게 낮은 가격으로 덤핑 판매돼 공정 경쟁을 무력화시켰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이런 주장에 동의하면서 해당 외국 제품들에 대해 20% 이상의 높은 관세를 물리기 시작했다.

월풀 등 미국업체들로선 자신들의 승리를 의미하는 조치로 받아들여 이를 환영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과 알루미늄 등에 더 많은 관세를 매기면서 얘기는 달라졌다.

가전제품의 주요 원자재인 이들 제품에 고관세를 물리면서 가전업체들의 제품도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게 된 탓이다.

월풀 등 가전업체들은 물론 소비자들의 불만도 커지게 됐다.

미국의 한 인터넷 매체에 따르면 미 가전업계는 가격 인상 현상이 지금은 수그러들었지만 제품가격은 지난해와 비교할 때 여전히 비싸다고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함께 LG전자와 삼성전자 등 경쟁업체들이 관세를 회피하기 위해 지난해 미국에 속속 새 제조공장을 지었다는 점도 불안 요인으로 꼽고 있다.

미국 국민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이라는 면에선 긍정적이지만 경쟁하는 입장에 있는 미 가전업체들로선 큰 도전이 될 수밖에 없다는 우려다.


취재=김환용 기자 취재=김환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