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 가슴에 대못 박았다"... 분당차병원의 회오리, 분만 중 아이 떨어뜨려 사망

기사입력 : 2019-04-15 06: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경기도 분당차병원에서 의사가 신생아를 바닥에 떨어뜨려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는데 병원 쪽이 ‘병사’ 처리로 사건을 3년 동안 은폐한 정황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분당 차병원의 산부인과 의사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또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사와 부원장 등 8명도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8월 분당차병원에서 한 산모의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의료진이 바닥에 떨어뜨리는 의료 과실이 발생했다.

하지만 분당차병원 쪽은 수술중 아이를 떨어뜨린 사실을 부모에게 숨기고 사망진단서에 병사로 사망했다고 표기했다.

차병원 측은 일부 과실을 인정했지만,“신생아를 떨어뜨린 사고가 직접적인 사인은 아니라고 보고 '병사'로 기재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누리꾼들은 “난임수술로 유명한 병원인데 명성에 먹칠” “산모의 마음에 대못을 박았다”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