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기당해 4000만원 한순간에 휴지조각"... 연예인출신 박수무당? 1990년대 3인조 그룹출신

공유
0


"사기당해 4000만원 한순간에 휴지조각"... 연예인출신 박수무당? 1990년대 3인조 그룹출신

center
1990년대 큰 인기를 얻은 3인조 그룹 연예인 출신의 무속인 박수무당이 3000만 원의 사기 행각이 속속 드러나면서 16일 포털에서 관심이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연예인 출신의 박수무당 박도령(가명)의 수상한 신내림에 대해 분석이 있었다.

'실화탐사대'측에 제보한 여성 무속인 양미정 씨(가명)는 "지인의 소개로 어떤 무속인을 찾아갔는데 그로부터 무속인이 되어야한 앞날이 밝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 무속인은 이름만 들으면 알수 있는 연예인 출신이었고 거짓말을 할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햇다.

양 씨는 박수무당에게 내림굿을 받기 위해 총 4000만 가량의 돈을 줬다. 누리꾼들은 "아직도 저런 것을 믿고 돈을주나" "5G가 개통되는 시대에 무당이라니" "1990년대 3인조 그룹 출신" 등 반응을 보였다.

이어 한 시간동안 굿을 받으며 자리에서 뛰었으며, 실제로 굿을 받는 듯한 느낌도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박도령의 사기극이었으며 실제 신내림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