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상하이모터쇼 '중국형 K3' 공개

기사입력 : 2019-04-16 11: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기아자동차는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 등을 최초 공개한다.

16일 기아차에 따르면 중국형 올 뉴 K3는 지난해 출시된 올 뉴 K3를 중국시장 특성에 맞게 업그레이드한 모델이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공개한 올 뉴 K3 가솔린 모델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다음달 중국시장에 동시에 출시하며 중국 자동차시장 최대 차급 중 하나인 C2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올 뉴 K3는 역동적이면서도 볼륨감이 넘치는 외관,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우수한 실내 공간, 다양한 첨단 안전, 편의사양을 갖춘 다이내믹 세단이다.

전장 4660㎜, 전폭 1780㎜, 전고 1450㎜, 휠베이스 2700㎜의 올 뉴 K3는 기존보다 길어진 차체 크기와 롱후드 스타일의 전면부 등을 통해 전체적으로 더욱 우아하면서도 날렵한 모습이다.

크고 화려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들을 겨냥, 풍부한 볼륨감을 자랑하는 세로바 형태의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 역동적인 심장박동을 표현한 전후면의 '하트비트 LED 램프' 등으로 글로벌 모델과 차별화시켰다.

기아차는 차세대 크로스오버 전기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도 중국 시장에 첫선을 보였다.

이매진 바이 기아의 외관 디자인은 개방감과 개성이 느껴지는 전면부, 볼륨감 있고 날렵한 디자인이 강조된 측면부 등을 통해 전체적으로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부각되도록 했다.

특화된 공력 후드와 공력 필러 등을 개발, 적용해 최대 항속거리를 구현하고자 했으며 냉각 성능 향상과 다운포스 형태의 디자인을 통해 주행성능 또한 극대화했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2019 상하이모터쇼를 기아차의 미래 신기술과 브랜드를 체험하는 새로운 감성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약 749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올 뉴 K3 신차 4대 ▲스팅어, K5 Pro, KX5, 즈파오, 이파오, KX Cross 등 양산차 11대 ▲이매진 바이 기아 콘셉트카 1대 등 16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