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하이 국제모터쇼 신차 4종 공개

기사입력 : 2019-04-16 11: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자동차는 16일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최초 공개했다.

현대차는 또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와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처음 선보이며 중국 친환경차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모터쇼에서 현대차는 올해 중국에 출시할 신차 4종을 최초로 공개하고 ▲차량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고성능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비전을 함께 발표했다.

신형 ix25는 2014년 출시 후 37만 대의 판매를 기록한 기존 ix25의 성공을 이어갈 후속 모델로, 'ix25 - 엔씨노 - ix35 - 투싼 - 싼타페'로 이어지는 현대차의 중국 스포츠유틸리티차량 라인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형 ix25의 외관 디자인은 기존 ix25를 진보적으로 계승하면서 강인하고 대담한 스타일을 완성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과감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와이드하고 입체감 있는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측면부는 직선의 루프라인과 볼륨감 넘치는 휠아치를 통해 강인하고 견고한 디자인을 연출했다.

차별화된 디자인과 첨단 신기술을 탑재한 신형 ix25는 일과 여가의 균형, 합리적 스타일을 추구하는 젊은 고객층을 주요 타깃으로 올해 하반기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가 선보이는 중국형 신형 쏘나타는 국내 신형 쏘나타 1.6 터보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에 중국 소비자의 감각에 맞춘 디테일 디자인을 적용했다.

국내 모델보다 전장과 휠베이스를 35㎜ 확대, 롱후드 스타일의 스포티하고 혁신적인 차체를 구현하고 동급 최대 수준의 제원을 갖췄으며 첨단 편의·안전 사양과 통합형 디스플레이 등 중국 고객을 위한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최근 판매를 개시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와 하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ix25,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앞세워 중국에서 판매 확대를 견인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모터쇼 보도발표회를 통해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와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처음 공개했다.

엔씨노 전기차는 기존 모델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전면부 범퍼, 헤드램프와 리어 콤비램프, 휠 디자인 등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의 적용으로 친환경차에 걸맞은 첨단 이미지를 강화했다.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최고 수준의 1회 충전주행 가능거리로 경쟁력을 갖춘 엔씨노 전기차는 올해 하반기 중국 시장에 출격한다.

현대차는 또 엔씨노 전기차와 함께 공개된 링동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통해 친환경차 라인업을 확대함으로써,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육성 정책과 규제 강화에 적극 대응하고 중국 친환경차 시장을 본격적으로 선점해나갈 계획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