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회장, 아시아나, 인수가격 7조는 부풀려진 것"

기사입력 : 2019-04-16 13: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은 16일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 '자회사 일괄매각'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회사들은 아시아나항공의 시너지 효과를 생각한 구도에서 만든 것으로 판단한다"며 "그래서 가능하면 일괄매각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매각과정에서 필요성이 제기되면 분리매각도 금호 측과 협의해서 할 수 있지만, 시너지를 위해서 만든 조직이기 때문에 일단 그걸 존중하고 간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수정 자구계획에서 에어부산·에어서울 등 자회사를 모두 묶어 일괄매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적정 인수가격과 관련, 일각에서 거론되는 '7조 원 부채'는 부풀려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는 3조6000억∼3조7000억 원 수준이며, 이마저 인수자가 모두 갚아야 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이 회장은 "전체 부채에서 극히 일부에 해당하는 증자가 필요할 것이고, 그 부분이 인수자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