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차명진 징글징글 시리즈 2 , 이번에는 김경수지사 문대통령 정조준

기사입력 : 2019-04-16 14: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차명진 전 의원의 징글징글 발언이 일파만파로 확대되고있다. 차명진 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는다. 진짜 징하게 해 쳐먹는다”면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정조준했다.
[인물] 차명진 징글징글 시리즈, 이번에는 문대통령 정조준

차명진 전 의원의 징글징글 발언이 일파만파로 확대되고있다.

차명진 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는다. 진짜 징하게 해 쳐먹는다”면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정조준했다.

차 위원장은 이어 “유가족들이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았는데, 이를 이 나라 학생들의 안전사고를 위해 기부했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 먹었다”고 했다.

차명진 위원장은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을 못 쪼개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차명진 위원장의 블로그에는 드루킹 사건과 고나련하여 김경수 지사와 문재인 대통령을 암시하는 만화그림도 올렸다.

차명진 위원장은 세월호 글에 대한 비난이 일자 사과문을 올렸다.

깊이 사과드립니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빕니다.

제가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습니다.

가족들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습니다.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거 같아서 순간적인 격분을 못참았습니다.

저의 부족한 수양때문입니다.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숙여 사과드립니다.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활동을 중단하겠습니다차 위원장은 특히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참사와 미흡한 진상규명에 책임이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 대표의 형사처벌을 촉구한 것을 맹비난했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재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