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궁색한 사과… 페북·방송활동 중단

기사입력 : 2019-04-16 15: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차명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은 16일 자신의 세월호 유족 비하 막말로 국민적 공분이 일자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차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빕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가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습니다"며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거 같아서 순간적인 격분을 못참았습니다. 저의 부족한 수양때문입니다"고 해명했다.

한편, 4.16연대 배서영 사무처장은 "세월호 가족협의회랑 4.16연대는 고소, 고발을 즉각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 사무처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오늘은 '기억식'을 해야 되기 때문에 소장을 접수는 못하겠지만"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