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애플과 퀄컴, 극적 '휴전'…상호 윈윈

애플 특허 라이센스 얻는 대신 퀄컴에 현금 지불 합의

기사입력 : 2019-04-18 1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애플과 퀄컴이 서로에게 필요한 것을 상호 인정하는 선에서 극적인 합의에 도달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미국 IT 업계 양대산맥 애플과 퀄컴이 서로에게 필요한 것을 상호 인정하는 선에서 극적인 합의에 도달했다. 양측은 지난 2년에 걸친 법정 투쟁에 종지부를 찍고, 애플은 특허 라이센스를 얻는 것과 동시에, 퀄컴에 현금을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양측의 화해에 대해 양사 모두가 승승장구하는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사는 2017년에 분쟁에 돌입한 이후 각각의 변호인단은 퀄컴의 스마트폰 통신 모델 칩의 특허료 징수 방법을 둘러싸고 쉴새 없이 논쟁을 벌여왔다. 애플은 퀄컴이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고액의 특허료를 부과했다"며 270억 달러(약 30조6801억 원)에 달하는 손해배상액을 청구했다.

동시에, 퀄컴도 애플이 공급 업체 측에 그러한 특허료를 지불하지 않도록 압력을 가한 결과 "특허료 지급계약을 위반했다"며 150억 달러(약 17조445억 원)에 달하는 배상금 지불을 주장했다. 거대 IT 기업이긴 하지만 서로가 주장한 거액의 배상액은 부담스러운 액수였다.

바로 이 부담을 벗어나기 위해 양측은 극적인 합의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러한 합의를 통해, 애플은 퀄컴을 배제한 채 자사 제품이 이류 반도체로 인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리스크(위험)를 줄이게 됐고, 퀄컴도 애플을 배제해 수입이 크게 줄어들 위험에서 벗어난 것이다.

다만 휴전의 구체적인 조건은 보이지 않는다. 양사 모두 애플이 퀄컴에 얼마를 지불하는지, 향후 특허 라이선스 비용은 얼마나 될지를 밝히고 있지 않다. 그러나 퀄컴은 이번 합의로 주당 순이익이 2달러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발행 주식이 12억 주에 달하는 점을 감안하면, 애플의 지불이 상당한 규모라고 짐작할 수 있다.

또한 과거의 예를 보면, 애플의 라이선스 비용 부담도 지금까지 불복을 제기했던 수준보다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약 10년 전 당시 시장을 지배하고 있던 노키아와 퀄컴이 이번과 유사한 분쟁에서 합의했을 때, 노키아의 라이선스 비용이 할인되었던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투자자들 또한 이번 합의에서 패자는 없다고 보는 눈치다. 차세대 통신 규격 '5G'용 칩을 퀄컴으로부터 입수할 태세가 된 것이 호재로 작용해 16∼17일(현지 시간) 이틀간 애플의 주가는 2% 가까이 상승했다. 만약 합의를 이루지 못했을 경우, 장래 아이폰의 출하 지연이나 더 심한 경우는 단말기의 품질이 저하될 수도 있었던 위기에서 벗어난 셈이다.

동시에, 향후 상당한 특허료를 얻을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퀄컴의 주가는 약 58달러 수준에서 80달러까지 순식간에 38% 가까이 치솟았다. 지난해 9월 75달러 수준에서 정점을 찍은 후 지속해서 하락세를 겪어왔는데, 애플과의 분쟁 해소만으로 단번에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따라서 이번 '휴전'은 애플과 퀄컴 양사 모두에게 플러스라고 평가할 수 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