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자녀 부정입학 ‘오리발’ 로리 로클린 '괘씸죄'로 징역 40년형 받을 수도

기사입력 : 2019-04-18 18: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신의 자녀를 명문대 뒷문으로 입학시킨 혐의로 체포된 ‘풀 하우스’의 로리 로클린(사진 가운데)이 아직도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듯하다. 복수의 용의자 중 또 다른 여배우인 펠리시티 허프먼(위기의 주부들)이 일찍부터 전면적으로 죄를 인정하고 사과한 반면, 로리는 자신이 나쁜 짓을 했다는 인식이 전혀 없다고 관계자가 ‘People’지에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녀는 법을 어겼다는 의식이 전혀 없으며, 이해하는 데는 아직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펠리시티는 이미 죄를 인정하고 사법거래에 응하고 있지만 로리는 죄를 인정하는 것도, 거래도 거부하고 있다. 특히 로리는 어떤 엄마라도 했을 것이라며 유명인이 특권(뇌물)을 쓰고 자녀들을 명문대에 넣는 것이 왜 죄인지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이달 초 법원에 출두한 로리는 웃으며 팬들에게 사인까지 해주고 있었지만 이 사건이 얼마나 심각한 것인지 모르고 있다. 죄를 인정하지 않는 로리를 포함한 다른 용의자들은 사기죄와 돈 세탁혐의로 각각 20년 최대 총 40년의 징역형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취재=김경수 기자 취재=김경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