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 “BNK금융, 경상적 수준의 순이익 회복과정…주가상승은 시간 필요”

기사입력 : 2019-04-19 08: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IBK투자증권은 19일 BNK금융에 대해 실적은 정상화될 것이라며 투자의견중립, 목표가 8500원을 유지했다.

BNK금융의 1분기 연결순이익은 1640억원으로 전년 대비 20.9% 감소, 분기 대비 흑자전환이 전망된다.

이는 대출채권 매각이익 530억원이 발생하여 약 390억원의순이익 증가효과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제외하면 순이익 규모가 지난해 1분기와 큰 변화는 없다는 분석이다. 충당금비용이 컸던 직전분기 적자에서 벗어나 경상적 수준의 순이익을 회복하는 과정이라는 판단이다.

2018년말 그룹 고정이하여진(NPL)비율은 1.37%, 연체율은 0.65%로 절대적으로 나쁜 수치라 하기는 어렵지만 타 은행주들의 자산건전성이 워낙 좋은 상태라 상대적으로 시장의 우려가 커졌다. 이 같은 불확실성이 주가에 반영된 상태다.

2019년 1분기 개선 가능성이 높지만 상대적 열위를 해소하기에 역부족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따라 2018년부터 이어져 온 순이자마진(NIM) 하락을 방어하는 것과 누적된 하락폭에 의해 감소한 경상이익을 만회하는 것이 관건이다.

김은갑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분기 실적은 순이익 규모나 자산건전성 지표상 안도감을 다소 줄 수도 있다”며 “하지만 밸류에이션 매력이 크게 다가올 정도로 자산건전성 개선이 이루어지지는 못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