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남방정책, 금융회사 해외진출에 좋은 기회”

금감원, 국내 금융회사 신남방 진출 지원 간담회 열어
해외진출 모범사례, 현지 영업전략 등 공유

기사입력 : 2019-04-19 15: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금융감독원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유광열 수석부원장과 금융회사 해외사업 담당자들이 참석한 신남방 지출 지원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백상일기자
정부가 올해 본격 추진하는 신남방정책 등이 금융회사의 해외진출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금융감독원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금융회사 해외사업 담당 임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금융회사 신남방 진출 지원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올해 신남방정책이 본격 추진되고 한․아세안간 교류가 크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금융회사 해외진출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신남방국가로의 성공적인 진출 및 정착을 위해서는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과 현지에 특화된 인력을 활용하여 현지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면서 “단기 성과주의가 아닌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현지 고객과의 신뢰 구축에 꾸준히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서는 신한은행의 베트남 진출 모범사례와 현지 영업전략 등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참가자들은 신남방국가 감독당국의 인허가나 현지 영업과 관련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건의사항을 공유했으며 앞으로 신남방국가 진출 수요 확대에 대비해 이를 총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구의 설치 및 운영이 필요하다는 의견 등을 제시했다.

또한 금감원 금융중심지지원센터는 국내 금융회사 해외진출 현황 및 해외진출 지원업무를 소개하고 최근 주요 아세안 감독당국과의 면담 등을 통해 파악한 현지 규제정책 동향과 향후 협력 확대 계획을 설명했다.

금감원은 “이번 간담회가 금융회사와 감독당국이 각각 성공진출 사례와 현지 규제동향을 공유하는 등 금융회사의 신남방국가 진출 관련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도록 돕는 계기가 됐다”며 “해외진출 관련 다양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금융회사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금융감독원의 업무 계획을 설명하는 등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구체적 논의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내 금융회사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감독당국 초청 세미나 개최, 현지 연수 제공 등 신남방국가들이 필요로 하는 금융감독 지식과 경험 전수를 확대하겠다”며 “양자 및 다자간 면담을 정례화 하는 등 직·간접 협의 채널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