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기운 박근혜 최순실 아닌가"... 천명훈 광고 이른아침 뜨거운 감자

기사입력 : 2019-04-20 08: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천명훈이 뜬금없이 20일 실검에 올라 누리꾼들이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

가수 천명훈이 데뷔 20년만에 광고 촬영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최근 전파를 탄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김성수과 함께 천명훈의 일상이 소개됐다.

천명훈은 김성수에게 “형님을 만나면서 일이 잘풀린다. 너무 고마운 형 모두 잘 되는 것 같다.우주의 환상적인 기운이 모여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천명훈의 어머니는 “김성수를 만나면서 운이 좋은 것 같다. 연예인 생활 20년 만에 광고를 처음 찍는 것 같다”며 웃었다.

누리꾼들은 "우주의 기운하면 최순실 박근혜 아닌가" "우주의 기운 명의도영 하지말라"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