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포기업이 초보 수출기업 지원

기사입력 : 2019-04-22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무역협회와 세계한인무역협회(OKTA)는 22일 서울 트레이드센터에서 수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협약으로 21개국 7000여 OKTA 회원사와 7만4000여 무역협회 회원사가 수출 경험과 해외 네트워크가 부족한 초보 수출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무역협회는 OKTA의 우수한 회원사를 선별, 올해 20개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100개 이상의 해외동포기업을 전문무역상사로 육성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번 협약으로 중소·중견기업이 글로벌 시장에 수월하게 진출, 약 17억 달러의 수출 기대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