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현대차 베뉴, 2019뉴욕 모터쇼 '승자'에 선정

자동차 전문지 오토가이드, 도요타 하이랜더·스바루 아웃백과 함께 이름 올려

기사입력 : 2019-04-22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동차 전문지 오토가이드는 지난 19일 개막된 2019 뉴욕 모터쇼에서 출품된 자동차들 가운데 승자와 패자를 선정해 발표했다.

현대차 베뉴와 도요타 하이랜더, 스바루 아웃백을 뉴욕모터쇼의 승자로 선정했다. 반면 패자로서는 마쓰다 CX-5 디젤, 아큐라 TLX PMC, 2020 닛산 370Z 50주년 에디션을 꼽았다.

또 승자도 패자도 아닌 결정보류 차종에는 폭스바겐 타로크, 제네시스 민트 콘셉트, 2020 캐딜락 CT5가 올랐다.

이번 모터쇼에는 현대자동차를 비롯 스바루와 링컨, 도요타, 아큐라, 캐딜락 등 많은 자동차사들이 참가했다. 참가사들은 서브 컴팩트, 크로스 오버에서 럭셔리 세단, 3열SUV, 펑키 콘셉트카 등 다양한 제품을 발표했다.

오토가이드는 여기에 고객 마음에 드는 차와 안드는 차를 승자와 패자로 나눴고 애매하다고 판단되는 차들은 결정보류로 분류해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

▲승자: 2020 년 도요타 하이랜더=도요타 하이랜더의 새로운 브랜드이다.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되었다. 유비쿼터스 기능을 장착을 위한 아키텍처 변형으로 이전보다 더 편안함, 세련미 및 기능을 갖췄다.

안드로이드카 뿐만 아니라 애플 카플레이로 도로 표지판 인식, 적응형 순항 제어 등을 포함하는 도요타 안전 센스 2.0 버전의 표준이 될 것 같다. 295마력의 V6 엔진에 하이브리드 드라이브 트레인도 장착했다.

4세대 SUV의 가솔린 ​​구동 버전은 내년 2월에, 하이브리드 변형버전은 12월에 판매 될 예정이다.

▲승자 : 2020 스바루 아웃백=올해 뉴욕에서 최고의 차량이었다. 다기능 SUV로 최고 수준의 안전 등급으로 스바루의 고급 운전자 보조 장치인 아이사이트 등 많은 첨단기술을 장착했다.

2500cc의 복서-4는 182마력이다. 또 2400cc 터보엔진 버전도 있는데 260마력이다. 전형적인 스바루 패션으로 전륜구동이다.
▲승자 : 2020 현대 베뉴=뉴욕 모터쇼의 최종 승자로 평가된다. 이 소형 크로스 오버가 올해 4/4 분기에 판매 될 때, 가장 저렴하지만 실용적인 SUV가 될 것이다. 엔진은 약 130마력 정도의 1600cc 4기통 엔진이다.

6단 수동 변속기 또는 사용 가능한 CVT와 잘어울리는 엔진이다. 많은 표준 장비를 기대하고 이처럼 날렵한 크로스 오버에서 선택 사양으로 운전자 보조 장치를 기대해도 좋다.

▲결정보류: 폭스 바겐 타로크=폭스 바겐 타로 콘셉트카로 미국에서는 첫선을 보인 작은 트럭이다. 작년 말 상파울루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였다. 이 픽업트럭은 폭스바겐의 MQB 유니바디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다.

길이는 194인치 미만이지만 앞좌석이 뒷좌석까지 연결 확장되는 침대좌석이다, 폭스바겐은 미국 판매를 계획하지 않고 있지만 고객의 관심을 끌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결정보류 : 현대차 제네시스 민트= 오토가이드 편집자들은 차세대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콘셉트카 민트를 결정보류했다. 민트는 수화물이나 물건을 보관할 수 있는 소포용 선반이 있지만, 단지 두 사람을 위한 공간만 있다.

바깥쪽에 깔끔하게 스타일링 된 차체내부는 가죽과 절제된 디자인으로 예쁘게 꾸며져 있다. 운전 범위는 200마일(322km)이다. 고밀도 첨단도시형으로 아직 생산계획은 없다.

▲결정보류: 2020 캐딜락 CT5=GM의 럭셔리차량 부문에서 새로운 세단형 자동차다. 4터보 엔진 또는 트윈터보 V6 엔진을 창작한다.

훌륭한 순항 시스템으로 이용할 수 있는 후륜 구동형이다. 여기에서 고객들의 흥미를 끌 여러 가지 기능들도 있다.

▲패자: 2019 마쓰다 CX-5 디젤= 예상외의 선택이었다. 이 크로스오버의 고급 인테리어와 뛰어난 도로 주행성을 좋아하지만, 압축 착화 엔진은 눈길에서는 주행 지연가능성이 크다.

장착된 2200cc의 스카이액티브-D엔진은 168 마력이다. 이 엔진은 정밀도가 낮다는 지적이다.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엔진에 밀린다.

▲패자 : 2020 아큐라 TLX PMC 에디션= 아큐라 TLX PMC 에디션은 수제 스포츠 세단이다.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이 스포츠 세단의 유일하게 뛰어난 기능은 생생한 페인트 작업으로 보인다.

TLX 한 대를 칠하는 데는 5일이 걸리고 손 검사 과정을 거쳐야 한다. PMC 에디션의 제작은 360대 한정판이다. 이번 여름에 판매 될 예정이다.

▲패자 : 2020 닛산 370Z 50주년 에디션 = 이 차는 운전하는 것이 즐겁다. 빈티지에서 영감을 얻은 경주용 장식은 예외적으로 멋지게 보이지만 Z는 너무 오래전의 차로 삐걱 거리는 소리를 들을 지도 모른다.

또 관심을 끄는 에디션 명판은 페인트와 볼트로 고정된 부품보다 고풍스럽지만 새 Z 신차가 더 필요해 보인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