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인도 총선 후 인도 경제의 아킬레스 건은?…루피화 약세와 안보 정책

기사입력 : 2019-04-22 14:30 (최종수정 2019-04-22 14: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세계 최대의 선거'라고 불리는 인도 총선이 지난 11일 시작됐다. 5년마다 한 번씩 열리는 인도 하원(로크 사바) 선거가 대장정에 들어간 것이다 .

인도는 13억 이상의 인구를 가진 세계 2위의 인구 대국이지만 인구 1위 국가인 중국과 달리 민주주의 국가로는 인구가 가장 많은 국가로서 세계 최대의 선거가 됐다. 유권자 수는 약 9억 명. 투표소 수는 작은 것까지 포함하면 무려 100만 곳에 이른다. 선거 시작은 4월 11일이지만 선거 최종결과가 나오는 마지막 날은 5월 23일로 한 달 이상의 장기전이다. 주마다 투표 날짜가 정해져 있다. 가장 주목받는 수도 델리 선거일은 5월 12일이다.

총선에 대한 인도 정부 모습에는 긴장감이 흐른다. 먼저 유권자들은 전자투료로 치러지는 투표방식에 불신을 갖고 있다. 이번에는 모든 투표소에서 'VVPAT'라는 제도가 도입된다. 'Voter Verifiable Paper Audit Trail'의 약자로, 전자 투표를 할 때 투표 기록이 종이에 인쇄되어 유권자들에게 발급되는 시스템이다. 어디에 투표했는지 확인용으로 종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전자 투표에 의한 부정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있다.

전자 투표에 대해 조작 의혹은 예전부터 존재하고 있었다. 선거 관리위원회는 그 의심을 불식하는 것을 목적으로 2014년 총선에서 VVPAT를 시험 도입하고 이번에 전면 도입됐다.

■선거 전망=선거의 결과는 5월 23일에 나오지만 연초 예상을 뒤엎고 현 나렌디라 모디가 이끄는 인도 인민당이 지지를 만회하고 있는 추세다. 농촌의 소득보상에 대한 결정과 인도·파키스탄 양군의 카슈미르 충돌 사건에서의 강경대응이 지지율 회복에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모디 총리는 지난 4월 14일 카슈미르 지방을 방문하여 자신의 정권 운영의 성과를 강조했다. 또 선거 초기인데도 '정부가 선거 후 100일 안에 할 일'이라는 어젠다를 발표했다. 경제 성장의 약속과 함께 고용 창출과 전국 수질 개선 등의 시책까지 내놓아 지지율 회복에 총력전을 펴는 모양새다.

■인도 경제의 최대 아킬레스건은= 파키스탄의 유화적 대응 등으로 위세가 한풀 꺾였지만 지지율 회복에 총력적을 펴는 인도 정부가 앞으로도 계속 대 파키스탄 강경자세를 보인다면 안보적 강경책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현재 인도 경제의 최대 아킬레스 건은 '루피화 약세'로 보는 시각이 대세다. 지난해 후반 기록적인 루피화 약세는 바닥을 쳤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아직 회복기미는 없다. 원유 수입국인 인도 입장에서 루피화 약세는 경상 수지의 악화뿐만 아니라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국내 인플레이션을 우려하고 있다. 이는 개인 소비의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 루피화 약세에 따른 수출의 성장세는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루피화 약세에 따른 위기가 도래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금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제트 에어웨이즈 항공사 파동'이다. 제트 에어웨이즈는 인도 국내시장 2위의 시장 점유율을 자랑하는 항공사다. 지난해 중반부터 서서히 결항이 증가하더니 지난 18일 이후부터 완전히 운행이 멈췄다.

경영 악화 때문이다. 지난해 초부터 이어진 루피화 하락에 따른 연료 가격의 상승에도 불구하고 항공 티켓 가격을 인상하지 않고 있다가 순식간에 직격탄을 맞았다. 루피화 약세로 연료비가 경영을 압박했고 조종사 월급마저 밀리면서 파업 등으로 인해 결항이 잇따르면서 이 지경에 이르게 됐다. 이처럼 루피 환율에 큰 영향을 미치는 안보는 경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파키스탄과의 관계가 악화된다면 루피화 약세는 가팔라지는 국면으로 갈 수 있다. 루피 환율이 지난 1월 상승세로 돌아섰다가 인도 파키스탄 관계가 악화된 2월부터 급락하고 있다.

■외교 정책이 인도 경제를 좌우한다 =인도와 같은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은 강력하고 안정된 정권이 필수적이다. 모디의 인민당이 지지율을 만회하는 것은 이런 측면에서는 좋은 징조다. 그러나 다소 우파적 성격을 가진 모디 정권의 향후 외교적 판단에 따라서는 루피화 약세에 이은 불황이 표면화될 리스크는 분명히 존재한다.

집권 5년째에 돌입한 모디 정부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온건 조정형의 국내 정책을 내놓고 있다. 만약 이번 총선이 모디 정권의 승리로 끝나고 외교도 '온건 조정형'으로 나간다면 경제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관계자들은 점치기도 하지만 아직은 누구도 모른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