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성균관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만든다

23일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서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준공식' 개최
대학교에 K-SEM, ESS, 고효율조명기기 등 에너지효율화 설비 구축

기사입력 : 2019-04-23 20: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좌), 송성진 성균관대 부총장(중), 배성환 켑코에너지솔루션 사장(우)이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확산 MOU를 체결했다. 사진=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한전)가 성균관대학교와 손잡고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를 만든다.

한전은 23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한전 이종환 기술혁신본부장, 성균관대 송성진 부총장, 배성환 켑코에너지솔루션 사장 등이 참석했다.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은 한전과 켑코에너지솔루션이 공동으로 대학교에 K-SEM(한전 자체 개발 에너지관리시스템), ESS(에너지저장시스템) 및 고효율 LED 조명기기 등 에너지효율화설비를 선투자해 구축하고 학교는 사업기간동안 에너지 비용을 효과적으로 줄여 그 절감액으로 투자비를 상환 하는 상생 비즈니스 모델이다.

한전은 지난해 9월 성균관대와 '성균관대학교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한전 관계자는 "대학의 경우 교육기관 특성상 교육 및 연구활동을 통해 에너지 사용량이 꾸준히 증가하는 에너지 다소비 기관이지만 비교적 낮은 교육용 전기요금 단가로 인해 에너지효율화 사업에는 소극적이었다"며 "성균관대가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선도적으로 시행함으로써 연간 약 10억원의 에너지비용 절감은 물론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배출 감축도 이룰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전 이종환 기술혁신본부장은 “성균관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준공은 에너지산업의 미래인 탈탄소화, 분산화, 디지털화의 초석”이라며 “앞으로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적극 추진해 전력원가 상승요인을 최대한 억제하고 효율적 에너지사용 환경 조성을 선도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