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글로벌 경영' 날개단다... 세계 1·2 해운사와 협력 늘려

기사입력 : 2019-04-24 17:16 (최종수정 2019-04-29 16: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사진=현대상선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세계 1, 2위 해운사 머스크(Maersk)와 MSC를 방문하기 위해 출국했다.

현대상선과 이들 업체는 2020년 4월까지 얼라이언스(선단공동운영) 계약을 유지한다. 현대상선은 또 2020년 4월 이후 두 회사와 계약을 연장할 가능성이 있어 향후에도 협력 폭을 넓히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로이터 등 외신 매체는 배 사장이 머스크와 MSC를 방문하기 위해 22일 출국했다고 23일 보도했다.

현대상선은 '2M'(머스크·MSC 동맹)과의 얼라이언스 계약이 다음해 4월에 끝난다. 해운업계 관계자들은 "배 새장이 두 업체와 계약 연장과 상호 협력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2M과 AEX(아시아~북유럽) 노선 확대를 협의 중이다. 대형 노선은 해운사 혼자 선단을 운영하기에는 큰 비용이 들기 마련이다. 이에 따라 해운사들은 '얼라이언스' 방식으로 다른 해운사와 협력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또 최근 해상오염 해법으로 등장하는 스크러버(탈황장치) 도 배 사장의 해외 순방중 협력안이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