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日 금융청, 가상화폐 거래소 2개사 내사 검증…행정 처분도 예고

기사입력 : 2019-04-24 16: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 금융 당국이 후오비재팬과 피스코 가상화폐거래소 2개사에 대한 내사 검증에 돌입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일본 금융 당국이 등록된 가상화폐 교환업체 '후오비재팬(Huobi Japan)'과 '피스코(Fisco) 가상화폐거래소' 2개사에 대해 자금결제법에 근거해 내사 검증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청은 이들 2개사의 경영 관리 체제 및 고객 보호 노력 등에 불충분한 점이 있다고 보고 행정 처분도 예고하는 등 철저한 내사 검증을 실시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3일(현지 시간) 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금융청이 현장 검사에 착수한 것은 지난주 수요일(17일)이며, 이번 검사에서는 경영 및 서비스 상황 외에도, '자금세탁 방지 체제' 등 불법 행위도 검증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후오비재팬의 전신은 등록 업체인 '비트트레이드(BitTrade)'로, 중국에서 2013년에 창업한 가상화폐 거래소 '후오비그룹(본사, 싱가포르)'이 2018년에 인수했다. 당시 중국 깅버인 천하이텅(陈海腾)을 회장으로 하는 경영 체제로 변경되었다. 현재 후오비그룹은 100종류 이상의 가상화폐를 다루고 있으며, 전 세계 130여 개국 300만명의 사용자를 안고 있다.

따라서 일본 금융청은 중국과 일본을 오가는 지배 체제와 법령 준수 체제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후오비재팬의 자금세탁 방지 체제의 실태 및 가동 유무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피스코 가상화폐거래소는 가상화폐의 부정 유출 사건을 초래했던 '테크뷰로'로부터 2018년 11월, 암호화폐 거래소인 '자이프(Zaif)'의 사업을 양도받았다. 이후 자이프의 고객 73만 계좌의 이관을 통해 피스코의 고객 기반은 급속히 확대됐다. 이 때문에 금융청은 사건 재발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용자 보호 제도 및 내부 관리 체제 등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에 대해 중점적인 검증을 실시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후오비 측은 "금융청과 거래 및 검사에 관해서는 일절 대답하기 어럽다"고 로이터에 말했으며, 피스코로부터는 아무런 코멘트를 얻을 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