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신미숙 청와대 비서관 사표

기사입력 : 2019-04-24 16: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24일 사표를 제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 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했다"며 "(사표 처리 여부를) 지금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반려 없이 곧 사표 수리절차를 밟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비서관은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 인사 과정에서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블랙리스트 작성 과정에 청와대 윗선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려 하자 이에 부담을 느껴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또 다음 달 중순께 김봉준 인사비서관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비서관은 내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