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화제 24] 미국 복권사상 3번째 7억 달러 ‘파워 볼’ 당첨 주인공은 24세 청년

기사입력 : 2019-04-24 18: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대의 한창 나이에 갑자기 7억 달러 이상의 천문학적적인 수중에 떨어진다면 당신이라면 어떻게 할까? 미국의 숫자선택 식 복권 ‘파워 볼’추첨이 지난 달 27일에 있었다. 이번에 당첨된 복권(잭 팟)은 미국 역사상 3번째의 고액 7억6,800만 달러(약 8,589억 원 상당)이 되면서 그 거액의 행방이 화제가 되고 있었다. 복권은 위스콘신 주에서 판매된 것까지는 알고 있었지만 23일(현지시간) 드디어 그 베일이 벗겨졌다.

7억 달러가 넘는 거액을 거머쥐는 행운은 버지니아에 사는 마누엘 프랑코(24세)란 청년에게 돌아갔다. 그는 변호사와 함께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구입한 날은) 운이 온 것 같은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오후 2시 일을 끝나고 파워 볼을 여자 친구와 함께 사러 갔다”고 말했다.

잭 팟이 뜬 복권이 위스콘신 주에서 판매됐다고 해서 나도 위스콘신 주에 살고 있다는 것이 생각났다. 구입한 몇 장의 복권을 점검하던 중 한 장이 4달러 맞은 것에 놀랐다. 왜냐면 평소에는 그 금액조차 안 맞으니까. 그리고 나머지 번호도 확인한 결과 다 맞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상기된 모습으로 말했다.

동석한 변호사는 마누엘의 생활, 가족구성, 직업, 학력은 일체 밝히지 않았지만 이곳은 일반적인 계층이 많은 지역이라 자신의 재정상황도 신통치 못한 듯 “은행계좌에 1,000달러(약 110만 원)밖에 모이지 않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복권은 1장 2달러에 판매되며 마누엘은 10달러어치(약 1만 원)을 구입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거액을 챙겼다. 세금 등을 제외하고 최종적으로 수중에 남는 것은 그래도 3억2,600만 달러(약 3,645억7,000만 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누엘은 복권이 당첨된 것이 확인된 2일 후 20대 초반에 유유자적한 은퇴선언을 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화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