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메이 총리, 화웨이 5G 참가 제한적 용인 보도…미국 등과 마찰 예고

기사입력 : 2019-04-25 00: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영국의 메이 총리는 제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을 위한 중국 통신기기대기업 화웨이기술의 참가를 제한적으로 용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웨이의 참가를 둘러싸고 주요 각료나 미국 정부가 안전 보장상의 리스크를 경고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결정이라 향후 마찰이 예고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메이 총리가 의장을 맡고 있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23일 안테나 등 ‘비 핵심’인프라 구축에 한해 화웨이에 접근을 허용키로 합의했다고 한다. 한편 파이낸셜 타임스(FT)지는 메이 총리가 “한정적인 용인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보다 신중한 표현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영국 총리 관저에서 발표는 나오지 않았지만 화웨이 측은 보도를 반기고 있다.

화웨이의 참가에 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 각료는 사지드 자비드 내무장관, 제레미 헌트 외무장관, 개빈 윌리엄슨 국방부장관, 리암 폭스 국제통상장관, 페니 모던 국제개발장관 등이다.

미국은 화웨이의 5G 기술사용 금지를 요구하며 ‘파이브 아이즈(Five Eyes)’로 불리는 기밀정보의 공유동맹을 맺은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에도 비슷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지만 보도가 사실이라면 영국은 이에 배반하는 형태가 된다.

화웨이의 제품은 중국 정부에 통신망이 스파이 되거나 주요 인프라에 접속되거나 할 가능성을 염려하는 일부 구미시장으로부터 저항을 받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