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그러들지 않는 사보임 소용돌이 오신환... "이건 시정잡배도 아냐" 바른미래 결국 파국?

기사입력 : 2019-04-25 06: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바른민주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끝내 오신환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결정했다. 사진 김관영 의원.
여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추진 안에 국회 사개특위 간사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반대, 소신 투표 의사를 밝히며 소용돌이에 빠져들고 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25일 팩스로 사보임계를 내서 오 의원을 교체할 계획이다.
유승민 의원은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는 등 내부 갈등이 폭발하고 있다.

오신환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어떻게 이렇게 손바닥 뒤집듯이 국회의원을 희롱하면서 이렇게 할 수 있습니까. 이건 시정잡배도 아니라”고 말했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사전에 철통 방어로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계 제출은 일단 무산됐다. 누리꾼들은 "자유한국당은 무조건 반대 없어져야" "내년 총선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