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받아도 소주 한잔 겁나?...소주값도 오른다? 참이슬 후레쉬 등 병당 65.5원

기사입력 : 2019-04-25 06: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민들의 속을 달래주던 대표적인 서민 술 소주 가격이 인상된다.

식당 주점에서 소주 1병을 5000원에 팔 것으로 보여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직장인 김모씨는 “스트레스 풀 때 동료들하고 가볍게 한잔하곤 했는데 솔직히 5000원이면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오비맥주가 카스 가격을 올린 지 1개월도 안 돼 하이트진로가 참이슬의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주류업계는 “1위 브랜드가 가격을 올리면 나머지는 자연스럽게 올리는 게 관례로 돼있다.

처음처럼 롯데주류도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가격이 병당 1015.7원에서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오른다. 2015년 11월 이후 3년5개월 만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