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자원통상부, ‘조선산업 활력제고 보완책’ 본격 가동

기사입력 : 2019-04-25 17: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사진=뉴시스
산업자원통상부(산자부)는 지난해 11월에 발표했던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보완’한 대책을 이번 달 24일 밝혔다.

이번 보완책은 지난해 11월에 발표한 ▲중소조선사의 액화천연가스(LNG)추진선 설계건조능력 지원 ▲선수급환급보증(RG) 규모 확대 ▲중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R&D) 지원책 등 중소 조선업계 요구사항이 상당수 수렴됐다.

산자부는 "이번 대책 마련에 정부 부처가 중소조선소들을 현장답사하면서 현장 목소리를 충분히 담았다"며 " 주먹구구식 정책이 아닌 실제 중소조선소 의견이 반영된 현실적인 정책"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빅3(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는 중소조선소에 ‘LNG추진선 설계·건조 기술’을 지원한다. 빅3는 과거 2015년에 대우조선해양 중소조선소(성동조선, SPP조선, 한진중공업, STX조선, 대한조선, 대선조선)에 LNG추진선 기술을 이전한 바가 있다. 당시에는 기술이전이 부분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중소조선소가 LNG추진선을 건조하기엔 어려움이 컸다.

산자부 관계자는 "이번 정책은 2015년과는 달리 ‘총체적’ 기술이전" 이라며 "이를 통해 중소조선소가 LNG추진선 계약부터 인도까지 모두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선수급환급보증(RG) 확대는 '가뭄속 단비'처럼 중소조선소에게 영향력이 크다.

RG는 조선소가 수주 받은 배를 인도하지 못할 때를 대비해 은행들이 수수료를 받고 발주처에 선수금을 대신 물어주겠다고 보증하는 제도다. RG를 발급받지 못할 경우 수주계약은 대부분 취소하다. 기존에 1000억원이었던 RG보증은 이번 정책으로 2000억원까지 늘어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