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신미숙 비서관 사표 수리

기사입력 : 2019-04-25 10: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청와대는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의 사표가 24일 오후 수리됐다고 밝혔다.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 인사 과정에서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는 신 비서관은 이날 사표를 제출했다.

검찰이 블랙리스트 작성 과정에 청와대 윗선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려 하자 부담을 느껴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또 다음 달 중순께 김봉준 인사비서관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비서관은 내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