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1분기 당기순이익 5686억원

기사입력 : 2019-04-25 11:06 (최종수정 2019-04-25 11: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우리금융의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6% 감소한 5686억원을 기록했다.

25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금융시장 순이익 평균 전망치(컨센서스)인 5386억원을 웃돌았다.

지주사로 전환하면서 회계처리 방식이 변경돼 신종자본증권 이자를 지배지분 순이익에서 빼야 했기 때문에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는 게 우리은행의 설명이다.

우리은행은 종전대로 1분기 당기순이익에 신종자본증권 이자 380억원을 포함하면 6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2.9% 늘어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량자산 위주 성장과 저비용성예금 증대로 이룬 수익성 개선 등의 영업력과 이미 업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는 건전성 부문이 추가로 좋아진 결과"로 풀이했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1.78%로 지난해 말 1.79%보다 0.01%포인트 내렸다. 이자 이익은 1조4546억원, 비이자 이익은 2708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계열사인 우리은행의 1분기 실적은 53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2.0% 감소했다. 이는 지주사 설립과정에서 발생한 회계상 손실 535억원 때문으로 이를 제외할 경우 순이익이 5900억원대로 늘어난다.

우리은행의 NIM은 1.52%로 지난해 말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47%로 전분기에 견줘 0.04%포인트 개선됐으나 연체율은 0.02%포인트 오른 0.33%로 집계됐다.

우리카드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240억원, 우리종합금융은 123억원이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동양자산운용, 국제자산신탁 등 비은행부문 M&A(인수·합병)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본격적으로 비은행부문 성장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