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에 자가발전장치 설치하니 ‘전력절감·환경보호’ 일석이조

서울시, 한전·에너지공사와 공동주택 승강기 3천대 설치비용 지원

기사입력 : 2019-04-25 11: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서울시


서울시가 한국전력공사(한전)와 함께 공동주택 승강기 3000대에 자가발전장치를 설치해 주민 공용전기료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에 나선다.

서울시는 25일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지원사업’을 서울 한국전력 2개 본부, 서울에너지공사와 공동 추진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자가발전장치 설치 비용으로 서울시가 18억원을, 한전 서울본부가 12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서울시는 “공동주택 승강기 3000대에 자가발전장치 설치로 연간 869만 1000kwh 전력량을 줄이는 환경 효과와 함께 4년 정도 지나면 투자비 회수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한전·서울에너지공사와 승강기 자가발전장치사업을 1억원의 주민참여예산으로 시행한 결과, 전력료를 22%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올해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를 원하는 공동주택은 승강기 1대당 설치비 120만원 중 자가부담 20만원을 뺀 100만원을 서울시(60만원)와 한전(40만원)으로부터 지원받는다.

서울시는 사업 조기완료와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을 통해 공동주택에 설치된 5년 이하 승강기 6000대를 25개 자치구에서 통보해 신청을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진희선 행정 2부시장은 “승강기 자가발전장치를 모니터링한 결과 15층 이상 고층이고 사용 빈도가 많은 건물에서 효과가 높은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면서 고층과 많은 거주인원의 조건을 갖춘 공동주택의 사업 참여를 기대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