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銀,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전면 재구축 추진

기사입력 : 2019-04-25 11: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사진=BNK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은 25일 금융 투명성을 높이고 국내외에서 강화하고 있는 자금세탁방지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한다고 밝혔다.

자금세탁방지제도란 국내외에서 이뤄지는 자금세탁행위의 효율적인 차단을 위해 금융제도, 사법제도, 국제협력을 상호 연계하는 종합적인 관리체계를 말한다.

부산은행은 이번 시스템 재구축으로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점검하고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에 따라 시행중인 RBA(Risk Based Approach:위험기반접근법)체계를 견고히 할 방침이다.

또 업무 전반에 대한 컨설팅으로 자금세탁 행위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편하는 등 자금세탁방지업무를 강화해 은행 안정성을 확보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정성영 부산은행 자금세탁방지팀장은 “갈수록 다양하고 복잡해지는 불법적인 자금세탁 행위와 자금세탁방지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시스템 전면 재구축을 추진하게 됐다”며 “건전한 금융거래질서를 기반으로 하는 고객 중심 서비스로 고객으로부터 신뢰받는 은행이 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다음달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재구축을 위한 제안 설명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스템 재구축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영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ujulu@g-enews.com 주영민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