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 필요없다'…이통3사, '패스 인증서' 출시

기사입력 : 2019-04-25 17: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통신3사가 본인인증 공동 브랜드 '패스' 앱을 기반으로 한 '패스 인증서'를 출시하고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통신3사가 본인인증 공동 브랜드 '패스' 앱을 기반으로 한 '패스 인증서'를 출시하고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패스는 개인정보 입력없이 비밀번호만으로 본인인증을 할 수 있는 앱이다. 이 패스 앱과 연동되는 사설 인증서가 패스 인증서다. 고객들은 공공기관의 각종 본인확인, 온라인 서류발급 신청, 금융거래.계약서 전자서명 등에 패스 인증서를 활용할 수 있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앱 실행 후 1분 이내에 발급이 가능하다. 가입 이후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전자서명을 할 수 있다. 통신3사는 방송통신위원회 지정 본인확인기관으로 휴대전화 가입 시 대면 확인으로 신분을 검증하고 있기 때문에 인증 서비스에 필요한 확인 과정을 줄일 수 있다.
통신3사는 이번 패스 인증서 출시를 시작으로 '패스'를 이동통신 가입 고객 인증 플랫폼으로 키워 나갈 계획이다. 공인인증서 의무 사용제 폐지로 사설인증서가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편의성을 강점으로 내세운 패스 인증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 업계는 패스 인증서가 기존 공인인증서나 금융권 앱 이상의 높은 보안 수준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백신 프로그램과 보안 키패드, 위변조 방지기술, 인증서를 휴대전화 내 보안영역에 저장하는 WBC 기술 등으로 고객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한다는 설명이다. 통신사 인증 서버와 인증서 플랫폼 간 전용 네트워크를 이중화하고 통신 구간 보안도 강화했다.

통신3사는 올 상반기 KT가 공공기관에 제공 중인 모바일통지 서비스 '공공알림문자'에 '패스 인증서'를 적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공공민원.금융.보험 등으로 사용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통신3사는 지난해 7월 'T인증', 'KT인증', 'U+인증'이라는 각기 다른 이름으로 서비스하던 휴대전화 앱 기반 본인인증 브랜드를 ‘패스’로 통합한 바 있다. 통합 이전 1400만 명 수준이던 본인인증 가입자수는 4월 현재 2000만명을 넘어섰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 최지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