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 1분기 깜짝 실적…자기자본투자(PI) 효자노릇 ‘톡톡’

1분기 연결기준 세전이익 281억원 달성
IB부문 우수 딜 유치로 안전판 역할

기사입력 : 2019-04-25 16: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은 이용배 현대차증권 사장
현대차증권(이용배 사장)이 2019년 1분기 깜짝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차증권은 25일, 영업(잠정)실적 공시(공정공시)를 통해 2019년 1분기 연결기준 281억원의 세전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250억원) 대비 12.4% 증가한 수치다.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는 무려 603% 증가했다.

현대차증권은 “IB부문이 전체 수익의 과반이상을 차지했던 과거와는 달리, 2019년 1/4분기는 IB부문 수익비중이 줄어들면서도 오히려 전체 수익은 늘어났다”며, “특정 사업부문에 치우치지 않는 수익 안정성 확보를 위해 각 사업부분별로 다양한 수익원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172억원) 대비 18.5% 증가한 204억원으로 집계됐다. 직전 분기 대비로는 525% 증가한 수치이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1분기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년동기 실적을 웃돌았다.
세부내역을 들여다보면 자기자본투자(PI) 부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현대차증권은 대형사 대비 작은 규모의 자본력에도 불구하고 해외부동산, IPO, 지분투자 등 틈새시장에서 꾸준히 경쟁력을 길러왔다.

특히, 올해 1분기에는 부동산 펀드와 신한알파리츠 등 부동산관련 투자자산에서 상당한 배당수익과 평가이익이 발생했다.

현대차증권 자기자본투자(PI) 부문은 이용배 사장 취임 이후 부동산 펀드 투자로 매년 약 7% 이상의 배당수익을 안정적으로 거둬들이고 있다.

줄곧 현대차증권의 실적을 견인하던 IB부문 역시 선방했다는 평가다.

지난 해부터 지속되는 국내 부동산경기 침체 등 녹록지않은 상황에서도 우수한 딜을 유치하며 안전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지난 3월, ‘세운 3-1,4,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에 금융자문 및 주선을 성공적으로 마친 사례가 대표적이다.

이밖에도 금리 상황이 우호적으로 흘러가면서 채권사업부문 또한 1분기 실적 견인에 힘을 보탰다는 설명이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