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입 맥주 20여 종 '농약 맥주' 우려 검사

기사입력 : 2019-04-26 10: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6일 국내에 유통되는 수입 맥주 20여 종을 대상으로 농약 성분인 글리포세이트의 잔류량 검사에 나섰다.

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유전자재조합(GMO) 종자회사 겸 농약회사인 몬샌토가 생산하는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으로, 국제암연구소(IARC)가 '2A'(인간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 있는 물질)로 분류한 물질이다.
미국 소비자단체인 US PIRG는 보고서에서 미국에서 유통되는 맥주와 와인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고 밝혔고, 미국 환경청(EPA)은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검출량이라는 의견을 냈다.

식약처는 보고서가 나온 후 온라인상에서 '농약 맥주'에 대한 우려가 대두됨에 따라 보고서가 언급한 제품 등 20여 종을 분석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