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새 에어팟 노이즈캔슬링 기능 예고...추정 디자인과 배경은?

궈밍치 애플 전문분석가, 전혀 새로운 설계 제품도 나온다
조립수율 향상·내부 공간 확보·비용 절감...새 패키징 설계
올해 판매량 5200만대, 내년엔 7500만~8500만대에 이를 듯

기사입력 : 2019-04-26 13:05 (최종수정 2019-04-26 13: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애플이 지난달 20일(현지시각) 발표한 신형에어팟(오른쪽)과 구형 에어팟. 올해와 내년에 2종의 신형 에어팟 모델을 내놓으며 이 가운데 하나는 전혀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애플)
"애플이 2개의 새로운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 모델을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하나는 새로운 디자인으로 나올 것이다. 이 제품들은 올해와 내년에 각각 출하될 것이다."

애플인사이더는 25일 대만의 애플 전문 분석가 궈밍치의 고객보고서를 인용, 이같이 전했다.

궈 분석가는 한 개 모델은 더 높은 가격에 완전히 새로운 제품형태(폼팩터)를 갖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다른 모델은 설계와 비용 모두 기존 에어팟과 동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가능한 외부 설계 변화를 넘어서는 가장 큰 변화는 제조에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애플은 조립수율 향상, 내부 공간 확보, 비용 절감을 위해 새로운 SiP(System-in-Package) 설계로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궈 분석가는 이러한 변화로 인한 애플의 에어팟 판매량은 올해 5200만대, 내년에 7500만~8500만대에 이를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그는 두 개의 새로운 에어팟 모델이 애플의 무선이어폰 시장 1위자리를 더욱 굳게 해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플인사이더가 확인한 보고서의 나머지 부분은 애플 공급사 가운데 누가 이익을 보고, 누가 피해를 볼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애플 공급업체인 유니텍은 제조 전환으로 인해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며, 앰코, 룩셰어, 고어텍 같은 기존의 공급자와 제조사는 대부분의 부품 주문량과 조립물량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같은날 업게 소식통들은 신형 에어팟 모델에 소음 제거 기술이 접목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애플은 추가 배터리 용량에 맞게 내부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제공정 개선을 통해 배터리에 대한 영향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새 보고서는 건강 모니터링 기능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에어팟은 오랫동안 건강관련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알려져왔지만 다음세대를 위해 준비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