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오일뱅크, 고양에 수도권 첫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세워

공유
0


현대오일뱅크, 고양에 수도권 첫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세워

center
고양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감도. (사진=현대오일뱅크 제공)
현대오일뱅크는 경기도 고양시에 최소 6600㎡, 최대 3만3000㎡ 규모의 복합에너지스테이션 건립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의 복합에너지스테이션 건립은 지난해 6월 국내 업계 최초로 울산광역시에 휘발유, 경유, LPG, 수소, 전기 등 모든 수송용 연료를 한 곳에서 판매하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을 건립한 이후 두 번째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유동인구에 비해 수송용 대체 에너지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수도권 첫 복합 에너지 판매 시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고양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은 태양광 발전 시스템, 옥상 녹화 등 친환경 요소들도 종합적으로 고려해 건축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앞으로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을 지속적으로 늘려 정부의 수소경제 확대 정책에 보조를 맞춘다는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또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7일 고양케이월드, 고양도시관리공사와 ‘고양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 내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고양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는 첨단자동차 클러스터, ESS(에너지저장장치시스템) 및 재생에너지 산업, 산학연 연구개발(R&D), 자동차 전시, 튜닝, 교통안전 체험 등을 아우르는 자동차 문화공간 조성 프로젝트다.

고양시는 총 40만㎡에 이르는 이 단지를 국내 최고의 자동차 메카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도 단지 조성 취지에 따라 주유‧충전소뿐만 아니라 대규모 세차‧정비 타운을 만들어 고객에게 다양한 편익을 제공하기로 했다.

현대오읿뱅크 관계자는 “자동차 트렌드와 문화를 선도해 나갈 고양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 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단지 내 다른 시설들과 조화를 이루고 방문객 입장에서 시너지를 체감할 수 있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