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버스 파업 이 시각, 일부지역 끝내 정상운행 차질… 서울 경기도 울산 부산 버스노사 임금인상 합의

기사입력 : 2019-05-15 04:21 (최종수정 2019-05-15 08: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버스 파업 협상 타결, 오늘 버스 정상운행, 울산 부산 서울 경기도.
버스 파업이 사실상 끝났다.

노사 협상이 타결되면서 오늘 버스는 정상운행되고 있다.

마지막까지 혼선을 빚었던 서울, 경기도도 협상을 끝냈다.

서울 시내버스 노사는 15일 파업을 불과 2시간 앞두고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타결했다.

시내버스 전 노선은 중단 없이 정상 운행된다.
울산은 아직까지 타협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경기도 버스 파업도 타결됐다.

서울시버스노조와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오전 2시30분께 영등포구 문래로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임금단체협약 조정안에 합의했다.

노사 양측은 마라톤 협상 끝에 ▲ 임금 3.6% 인상 ▲ 정년 2년 연장 ▲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을 골자로 한 조정안에 동의했다.

현재 만 61세인 정년은 2020년 만 62세, 2021년 만 63세로 단계적으로 연장하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나쁘지 않은 결과로 본다"며 "서울시가 요금을 올리지 않으면서 기존 재정으로 용단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박원순 시장은 협상이 막바지에 이른 오전 2시께 현장을 찾아 당시 조정안에 반대하던 사측 설득에 나서기도 했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재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