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스타 24] 패리스 힐튼 신곡 ‘친구의 엉덩이’ 발표 계기 킴 카다시안과의 우정 부활

기사입력 : 2019-05-16 23: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킴 카다시안(사진 왼쪽)과 패리스 힐튼(사진 오른쪽).


DJ로 활동하는 ‘원조 요란한 부자’ 패리스 힐튼(38)이 최근 ‘Best Friend's Ass(친구의 엉덩이)’라는 신곡을 발표했다. 이 곡은 젊은 시절에 친구였는데 어느덧 절연상태가 된 킴 카다시안(38)를 부른 것. 여기에다 킴 본인도 뮤직비디오에 카메오 출연하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미국 연예사이트 ‘할리우드 라이프’에 따르면 이 음악은 DJ 디미트리 베가스 & 라이크 마이크 두 아티스트와 패리스가 협업한 것으로 ‘최악의 남자들이 말을 붙이는데, 나는 친한 친구의 엉덩이에서 눈을 뗄 수 없다’는 가사로 커다란 히프라인이 지닌 킴을 치켜세운 작품이 되어 있다. 사실 킴은 20대 초반 무렵 패리스와 소꿉친구 니콜 리치가 출연했던 인기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심플 라이프’에 두 사람의 쇼핑 보조역할로 출연했다. 즉 잔심부름꾼 역이었지만, 패리스와 마찬가지로 킴도 섹스비디오가 유출된 것을 계기로 전미에서 지명도가 급상승했다.

그 이후 킴과 그 가족에게 밀착한 리얼리티 프로그램 ‘카디시안 패밀리 따라잡기’가 대히트하며 미국의 카리스마적 래퍼 카니예 웨스트와의 결혼생활도 화제를 모으면서 킴과 패리스의 입장은 어느 순간에 역전됐다. 이때부터 두 사람의 관계가 험악해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절연상태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둘이 함께 있는 모습도 목격되면서 “다시 우정이 회복된 듯하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었다. 이 사이트는 패리스는 신곡을 킴에게 보냈고 킴은 무척 마음에 들어 MV에 나오는 것을 기꺼이 허락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이 등장하는 장면은 이달 2일 할리우드에 있는 클럽 ‘나이팅게일 프라자’에서 촬영됐다. 유튜브에서는 지난주 이 곡의 메이킹이 공개됐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