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화웨이 제재 후폭풍...삼성·SK하이닉스도 영향 불가피

공유
0


美, 화웨이 제재 후폭풍...삼성·SK하이닉스도 영향 불가피

5G망 구축 지연 우려로 스마트폰 경기 재점화 기대감 위축
미 정부 제재 장기화땐 글로벌 IT업계 '냉전2.0' 먹구름 예고

center
미 정부와 반도체 업계가 화웨이에 핵심 부품 공급을 중단하는 조치를 시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상무부는 화웨이 제재 일부완화했다. 통신망과 스마트폰 보수 등을 3개월간 용인하는 조치를 내렸다. 미국이 화웨이 때리기로 대표되는 대중 제재를 장기화할 경우 글로벌 IT기업들도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와 미 반도체업계가 핵심 반도체 공급 중단조치를 통해 화웨이 옥죄기에 나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글로벌 IT업계에 후폭풍 우려가 나오고 있다. 결국 세계 통신장비 공급 1위업체 화웨이의 5G통신망 공급 지연과 함께 가뜩이나 위축된 글로벌 스마트폰 경기를 5G스마트폰으로 타개하려는 스마트폰 업계 노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미국의 조치는 또 장기적으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공급사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란 해석까지 낳고 있다.

21일 증권가 및 IT업계 관계자들은 전날 외신을 통해 전해진 미국 업체들의 화웨이에 대한 금수조치에 대해 “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일제히 우려감을 드러냈다.

업계는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이자 세계2위 스마트폰업체 화웨이에 칩공급이 중단되면 경쟁사에게 유리할 것이라는 일부의 시각에 대해 한결같이 “단기적으로 그럴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모두에게 위협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SK텔레콤,KT에 5G통신망 장비를 공급하고 있고 LG 유플러스는 화웨이 장비로 5G망을 구축하고 있다.
유승민 삼성증권 투자전략 실장은 “미국이 보유무역주의를 강화하면 전세계적인 전반적인 IT수요가 위축될 것이고 우리나라 글로벌기업들에게 반드시 이익이 될지 확신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5G이동통신으로 신규수요 창출 기대감이 있었는데 미국의 규제가 현실화된다면 글로벌 시장에 부정적 요인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삼성전자나 LG전자가 휴대폰에서 반사이익을 볼 수도 있겠지만 단기에 그칠 수 밖에 없을 것이며 (그나마)과연 유리하게 작동될지 의문”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스마트폰 업계의 한 관계자는 “미국의 이번 조치로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반사이익을 얻게 될 것”이라는 일부의 시각에 대해 “소비자들에게는 화웨이 외에도 여러 가지 선택권이 있으며 그것이 반드시 삼성전자 휴대폰이 될 것이라는 보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반도체 업계의 경우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금수 조치가 장기화되거나 더 심화되는 것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이 업계의 한 관계자는 “반도체의 경우 당장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하지만 글로벌 IT경기의 영향을 심하게 받는 업종 가운데 하나”라면서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금수조치 등이)당장 화웨이라는 기업에 상징적으로 적용됐지만 더 확대될 경우 글로벌 경기 위축을 가져오게 될 것이며 그렇게 되면 데이터센터 신축 등 반도체 소비처에도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우려감을 전했다.

앞서 블룸버그, 로이터는 인텔,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심지어 독일 인피니온 같은 칩메이커들까지도 추후 통보 시까지 화웨이에 칩을 공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화웨이에 대한 미국 반도체업체의 칩공급 중단이 ‘화웨이 통신장비 공급 차질→ 5G통신망 구축 차질’로 이어지며 이것이 중국기업 전체로 확대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점점 짙어지고 있다. 일부 외신은 미국과 친미국가들이 뭉쳐서 중국의 IT기업을 옥죄고 배척하는 상황이 가져올 부정적 결과에 대해 ‘냉전2.0(Cold War2.0)’으로까지 부르면서 후폭풍과 역풍 등의 부작용을 경계할 정도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