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케이뱅크, 증자 막힌 상황… 근본적 방안 모색해야”

기사입력 : 2019-05-22 13: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2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무주택자 전월세자금 금융지원 협약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글로벌이코노믹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케이뱅크의 건전성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 “근본적인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22일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주주적격성 심사와 관계없이 건전성 문제에서는 케이뱅크에 대한 우려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또 “순조로운 증자가 막혀있는 상황으로 근본적인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된다”며 “케이뱅크의 생각이 어떤지 파악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케이뱅크-KT에 대주주 변경을 제안했느냐는 질문에는 “케이뱅크 자체적으로 대주주를 변경하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겠지만 당국이 대주주를 바꾸는 게 좋겠다고 말할 입장은 아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달 17일 KT가 은행법과 은행업감독규정 등에서 승인심사 절차 중단에 해당하는 사유가 있다고 판단하고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했다.

KT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잠정 중단되면서 KT의 5900억 원 규모 유상증자도 물거품이 됐다. KT가 지분율을 34%로 높여 최대주주가 된다는 가정 아래 추진된 증자로 기본 요건부터 충족이 되지 않아서다.

케이뱅크는 유상증자 규모를 대폭 축소해 겨우 숨통을 텄다. 지난 15일 이사회를 열고 412억 원 규모의 전환 신주 823만5000주를 발행하기로 했다. 보통주 지분율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 발행으로 가교 차원의 유상증자를 하는 방식이다. 주금 납입일은 다음달 20일이며, 증자 후 자본금은 약 5187억 원이다.

하지ㅏㄴ 전환주 발행에도 한계가 정해져 있어 더 이상의 자본확충 여력은 미지수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