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 화웨이 제재조치 90일간 보류

공유
0


구글, 화웨이 제재조치 90일간 보류

center
미국 상무부는 구글에 90일간 화웨이와 거래할 수 있는 임시 라이선스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구글이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90일간 유예했다.

21일(현지 시간)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구글에 90일간 화웨이와 거래할 수 있는 임시 라이선스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앞서 구글은 화웨이에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비롯한 기술적 지원을 중단할 예정이었으나 미 정부의 뜻에 따라 이를 일시적으로 보류한 것이다. 따라서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화웨이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당분간 업데이트 등의 서비스를 계속 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구글은 "휴대폰을 최신의 상태로 안전하게 유지하는 것은 모든 사람에게 이익이 된다"며 "이번 임시면허는 우리가 앞으로 90일간 기존 모델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보안 패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미 정부는 임시 거래 허용의 범위를 기존 네트워크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제공 등 기존 고객에 대한 지원으로 한정했다. 임시 라이선스는 90일 이후 연장 여부가 다시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리고 이들이 미국 기업과 거래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