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중동건설 강자' 현대건설, 이라크 3조원대 해수처리플랜트 수주

약 3조원 규모...하루 약 500만 배럴 해수처리
이라크 재건사업 수주 경쟁에서 선도적 입지 확보

기사입력 : 2019-05-23 08: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현장 전경.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이라크에서 3조 원대 해수처리 플랜트공사를 수주하며 중동 건설시장 강자로서의 입지를 굳혀나가고 있다.

현대건설은 22일 이라크에서 총 24억 5000만 달러(한화 약 2조 9249억 원) 규모의 해수공급시설공사 낙찰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로 현대건설은 지난 2014년 수주한 60억 달러(한화 약 6조 8000억 원) 규모의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에 이어 이라크 지역 내 초대형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이 공사는 이라크 석유부 산하 바스라석유회사(Basrah Oil Company)가 발주한 바스라 남부 유전의 원유 증산을 위해 유정(지면 아래 묻힌 석유를 채굴하기 위해 굴착한 시설)에 주입할 하루 500만 배럴 용량의 물 생산이 가능한 해수처리 플랜트 프로젝트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총 49개월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1977년 바스라 하수도 1단계 공사 수주를 시작으로 이라크에 진출한 이래 ▲알무사임 화력발전소 공사 ▲북부철도 ▲바그다드 메디컬시티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 등 이라크에서 총 39건, 미화 약 70억 달러(한화 약 7조 8000억 원)에 달하는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향후 발주 예정인 정유공장, 전력시설, 주택 등 다양한 분야의 수주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며, “전통적 수주 우위지역인 중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건설시장에서 시장다변화 전략을 통해 수주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