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2분기 영업이익 46% 감소… 1분기보다 더 악화

기사입력 : 2019-05-23 08: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0대 그룹 계열 상장기업의 2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46% 감소, 1분기보다도 더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금융정보 서비스기관 인포맥스에 따르면 21일 현재 증권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10대 그룹 상장기업(금융회사 제외) 52개의 2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는 16조6806억 원으로 이는 작년 동기보다 45.6%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의 1분기 영업이익은 44.5% 감소했었다.

SK그룹의 영업이익이 1조9543억 원으로 71.6%, 삼성그룹은 7조640억 원으로 55.58%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반도체 경기 부진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2분기에도 계속 고전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특히 SK하이닉스의 2분기 영업이익은 8932억 원으로 작년 동기의 5조5739억 원보다 83.98%나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도 작년 동기의 14조8690억 원보다 59.68% 줄어든 5조9959억 원에 그칠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그룹은 5388억원으로 33.42%, LG그룹은 2조700억 원으로 11.75%, KT그룹은 3766억 원으로 7.1%, 포스코그룹은 1조3184억 원으로 6.44%가 각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한진그룹은 896억 원으로 34.33%, CJ그룹은 4325억 원으로 31.7%, 현대차그룹은 2조8351억 원으로 5.8%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작년 같은 기간에 1570억 원의 적자를 냈던 현대중공업그룹은 13억 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