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림산업, 필리핀 최초 '연료절감' 석탄화력발전소 전력송출 성공

공유
0


대림산업, 필리핀 최초 '연료절감' 석탄화력발전소 전력송출 성공

500메가와트 전력공급 안전성 확보, 年4만톤 석탄 절감 ...'동남아 발전플랜트 강자' 확인

center
대림산업이 올 하반기 상업운전에 들어가는 필리핀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의 전경.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이 올 하반기 상업운전을 앞둔 필리핀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의 안정적 전력송출에 성공했다.

대림산업은 23일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의 시운전 핵심 공정인 계통병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계통병입은 발전소가 전력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핵심 프로세스의 하나로 발전소에 설치된 모든 설비의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한 뒤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을 처음으로 전력망에 송출하는 것이다. 대림산업은 상업운전까지 여러 차례 테스트를 거쳐 전력 공급의 안정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이 발전소는 500메가와트(㎿)급 규모의 필리핀 최초 초임계압 발전소이다.

초임계압 발전은 보일러에서 발생하는 증기의 압력과 온도를 임계압보다 높은 증기를 사용해 발전소의 효율을 높이고 연료소비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임계압이란 물을 증발 없이 증기로 바로 변환시키는데 필요한 압력으로써 374℃ 온도에 약 218atm(atm:대기압 단위)의 압력을 뜻한다. 산 부에나벤튜라 발전소는 동일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보다 연간 약 4만톤의 석탄연료를 절감할 수 있다.

발전소 건설의 총 사업비는 약 6억 8000만 달러이며, 대림산업이 설계부터 구매·시공·시운전까지 책임지는 일괄도급방식으로 수행했다.

대림산업은 지난 1월 발전소 보일러를 첫 점화한 뒤 단계적으로 발전소 시스템을 가동, 현재 시운전을 거쳐 하반기에 상업운전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편, 필리핀 산 부에나벤튜라 발전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중인 대림산업은 최근 베트남 오몽 화력발전소(330㎿급), 필리핀 파그빌라오 화력발전소(420㎿), 말레이시아 TNB 3A 초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소(1000㎿) 등 동남아 국가에서 잇단 화력발전소 수주와 함께 성공적인 준공으로 발전 플랜트 분야에서 사업수행 경쟁력을 입증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