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美우정공사, 장거리 우편물수송에 자율주행 트럭 실험운행

공유
1


[글로벌-Biz 24] 美우정공사, 장거리 우편물수송에 자율주행 트럭 실험운행

2주간 아리조나주~텍사스주 1600km 배송센터간 실험운행…심각한 인력부족 해결기대

center
자율주행트럭
미국 우정공사(USPS)가 자율주행 트럭으로 우편물을 장거리로 수송하는 실험에 돌입했다.

24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USPS는 지난 21일부터 두달동안 자율운전 트럭을 이용해 우편물의 장기리수송 실험을 시작했다.

USPS의 자율주행트럭 실험은 아리조나주 피닉스와 텍사스주 달라스의 배송센터간을 3가지의 주 간선도로를 통해 주행하는 것으로 그 거리는 1000마일(약 1600km)에 달한다, 편도로는 22시간 걸려 우편물을 운반하며 2주간의 실험기간동안 5회 왕복운행한다.

실험에는 특럭 운전석에 운전수가, 조수석에 엔지니어가 탑승해 고속주행이 가능한 간선도로에서는 자율운전모드로 전환해 운전수가 운전상황을 상시 지켜본다. 엔지니어는 자율운전시스템의 움직임을 감시하고 시스템이 무엇을 감지하고 그 다음 어떤 조작을 할려고 의도하는지를 운전자에게 전달한다.
이번 실험에 이용되는 차량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에 거점을 둔 스타트업 투심플(TuSimple)이 미국 상용 트럭 제조업체인 피터빌트(Peterbilt)사의 트럭을 기반으로 개발했다.

투심플은 이번 실험과 같은 22시간의 장거리 수송에는 2인1조의 운전사가 필요하지만 야간근무라는 근로조건도 있어 인력확보가 어렵다고 지적한다.

미국에서도 최근 트럭 운전자 부족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 미국 트럭운송협회(ATA)는 지금과 같은 페이스로 진행된다면 2024년에는 17만5000명의 트럭운전수가 부족할 것으로 예측했다.

투심플의 최고 제품책임자(CPO) 척 프라이스 씨는 “장거리 트럭은 자율운전차량에게 최고의 결과를 가져올 분야”라면서 “자율운전 자동차는 근무시간 제한이 없다"고 말했다.

투심플의 자율운전 트럭은 복수의 카메라를 장착해 800미터 앞의 장해물, 보행자, 긴급차량 등을 감지할 수 있으며 간선도로만이 아니라 일반도로와 물류시설의 부지내에서도 자율운행이 가능하다.

현재 무인 자율운전차량은 채굴장 등 특정장소에서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앞으로는 장거리수송트럭이 유망한 시장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