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MS그룹 "2021년부터 GM군산공장서 전기차 생산“

공유
4


MS그룹 "2021년부터 GM군산공장서 전기차 생산“

left
다음달 한국GM 군산공장을 인수하는 엠에스(MS)그룹이 25일 전기자동차를 오는 2021년 1월부터 생산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현대자동차 1차 협력업체 MS오토텍이 주력기업인 MS그룹은 최근 서울에서 막을 연 투자설명회에서 GM군산 공장 인수에 따른 향후 운영 방안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전기차 부품을 생산하는 MS그룹은 이번 설명회에서 이르면 올해 말에 전기차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하고 2021년 1월부터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그룹 관계자는 “한국GM이 경영난으로 지난해 군산공장을 폐쇄해 군산공장을 되살리기 위해 약 2500억 원의 자금을 투입할 예정”이라며 “투입금 가운데 약 절반인 1300억 원은 MS그룹에서 부담하고 나머지 자금은 컨소시엄에 참여할 전략적투자자(SI)와 재무적투자자(FI)로부터 얻어낼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MS오토텍은 인수 계약금이 포함된 1300억 원 가운데 700억 원은 공장부지를 담보로 대출받아 조달했다”고 덧붙였다.

MS그룹은 GM군산공장을 다음달 공식 인수하면 올해 3분기에 현물출자 방식으로 SI에게 투자를 유치하고 12월에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MS그룹은 내년 1월부터 설비를 발주하고 추가 투자 유치와 연구개발(R&D)을 거쳐 2021년 1월에는 첫 번째 전기차를 본격 생산한다는 계획도 내비쳤다.

이어 MS그룹은 2022년 상반기에는 추가 투자 유치와 R&D를 진행해 2022년 7월에는 군산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종을 3개로 늘릴 계획이다.

그룹 관계자는 “전기차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위탁생산해 수출하는 게 1차 목표”라며 “2021년 전후로 국내 전기차 수요가 늘어나면 국내 자동차시장을 겨냥해 차량을 판매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국에는 LG화학, 삼성SDI 등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배터리업체가 있다”며 “군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삼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MS그룹은 군산공장 인수에 기업들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은 아직 구성되지 않았으며 현재 여러 업체와 컨소시엄 구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