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부터 '청년맞춤형 전월세대출'… 금리 2.8%

기사입력 : 2019-05-26 09: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7일부터 '청년 맞춤형 전·월세 주거지원 상품'이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카카오 등 전국 13개 은행에서 판매된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대출상품은 전·월세 보증금, 월세자금, 기존 고금리 대출의 대환 등 3가지 형태로 출시된다.

보증금 대출은 부부합산 소득 7000만 원 이하인 19∼34세 청년 가구가 2∼3년 만기에 연 2.8% 수준의 금리로 최대 7000만 원까지 빌릴 수 있다.

월세자금 대출은 보증금 대출과 소득·연령 요건이 같다. 대출 한도는 2년간 1200만 원(월 50만 원)이며 금리는 2.6% 내외다.

대출을 받으면 은행이 집주인에게 직접 월세자금을 지급한다. 최장 8년 거치하고 3년 또는 5년간 분할 상환하면 된다.

전세와 월세가 혼합된 '반(半)전세' 가구에는 보증금과 월세자금을 동시에 지원한다. 빚 부담이 지나치지 않도록 대출 한도는 2년간 600만 원으로 제한된다.

대환대출도 소득·연령 요건은 같으며 대출 한도는 전세 7000만 원, 월세 1200만 원이다.

금융위는 이번 대출의 연간 공급 목표를 보증금 대출 1조 원, 월세자금 대출 1000억 원 등 1조1000억 원으로, 각각 최대 2만8000명과 1만3000명의 수요를 예상하고 있다.

34세까지 이 상품을 이용하다가 34세를 넘어도 기존 계약을 한 번 연장할 수 있다. 가구주가 34세를 넘어도 배우자가 34세 이하면 배우자 이름으로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